실험나선 신세계… ‘패션장터’ 만들고 3개월마다 MD 변경
실험나선 신세계… ‘패션장터’ 만들고 3개월마다 MD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5층 스타일바자 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5층 스타일바자 매장 전경. (제공: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스타일바자 오픈

트렌디한 브랜드 한자리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새로운 실험에 나선다. 신세계 강남점은 5층 여성 캐주얼 매장을 리뉴얼 하면서 3개월마다 새로운 브랜드를 발굴하는 ‘패션 팝업 장터’를 선보인 것.

‘스타일바자(S.tyle BAZAAR)’라는 이름의 이 새로운 공간은 142평 규모로 지난달 처음 문을 열고 트렌디한 패션 브랜드를 한자리에 모았다. 시장 거리 혹은 상점가를 뜻하는 ‘바자(bazaar)’에서 착안해 현재 유통 트렌트인 가성비와 가심비에 맞는 스타일을 다양하게 준비했다. 장터라는 콘셉트에 맞게 다양한 MD를 3개월 단위 팝업으로 구성한 것도 눈에 띈다. 유행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의 입맛에 맞춰 최신 유행 아이템과 브랜드를 배치했다.

최근 백화점은 식품이나 생활 부문에서 높은 신장률을 보인 반면 패션 장르의 매출은 부진을 겪었다. 특히 20~30대를 주요 타깃으로 한 영캐주얼 매장은 자체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와 온라인에 밀리는 추세였다.

신세계는 이번 ‘스타일 바자’를 통해 2030 젊은 층의 취향에 맞는 브랜드를 소개하며 백화점을 찾지 않던 고객들까지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12일 오픈한 스타일 바자의 현재(14일 기준) 실적은 목표 매출 200%를 초과 달성하며 순항 중이다.

스타일바자가 들어선 후 한달 동안 강남점 5층 영캐주얼 브랜드 성적도 좋았다. 매출은 전년 대비 48.9% 신장했고 고객 수는 51.9% 더 증가했다. 그동안 온라인에 밀렸던 영캐주얼 브랜드를 찾는 발길도 늘었다. 스타일바자 매장에 들렀다가 톰보이, 보브, 지컷 등 백화점 브랜드를 구매하는 등 시너지가 발생한 것이다. 무엇보다 2030 세대의 호응이 컸다. 예전 강남점 영캐주얼 매장은 40대 이상이 많았지만 스타일바자가 오픈한 이후 젊은 고객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9월 12일부터 10월 14일까지 연령별 고객 비중을 분석해보면 39세 이상 고객은 6% 포인트 감소한 반면 39세 이하 고객은 7% 포인트 늘었다. 실제로 영 고객을 끌어들인 ‘스타일바자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스타일바자는 기존 편집숍과 달리 아이템만 선별해서 보여주는 게 아니라 신진 디자이너와 라이프 스타일을 다양하게 소개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온라인 패션 편집 사이트 등에서 인기 있는 ‘엔오르’, 여성스러운 패턴이 특징인 캐쥬얼 브랜드 ‘마조 팩토리’ 등도 스타일 바자에서 판매한다. 온라인 인기 쇼핑몰 1위로 유명한 ‘임블리’도 이곳에 둥지를 틀었다. 임블리는 일본과 중국 등 해외에서도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는 핫한 브랜드이다. 20대부터 40대까지 여성 고객들에게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SNS인플루언서 편집공간 ‘소호 픽’도 마련했다. 2주에 한번씩 셀러를 교체하는 이 공간에서는 수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유명 인플루언서의 패션 의류 상품을 주로 선보인다. 고객들의 반응을 재빠르게 캐치해서 인기 상품을 골라 판매하는 방식이다. 럭키 박스 등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판매처가 온라인뿐이었던 브랜드를 오프라인에 처음 소개한다는 장점도 크다. SNS를 기반으로 판매하던 SPA 주얼리 브랜드 ‘윙블링’, 회원수 150만명 규모의 슈즈 전문 쇼핑몰 ‘분홍코끼리’, 핸드 메이드 핸드백 브랜드 ‘조셉 앤 스테이시’ 등이다.

스타일바자 바로 옆엔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도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여성들의 놀이터’라는 별명을 안고 있는 시코르와 여성복 영캐주얼의 타깃 고객층도 같기 때문에 고객의 발길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다.

신세계백화점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패션 트렌드에 맞춰 MD 구성이 달라지는 신개념 패션 팝업 장터를 선보이게 됐다”며 “스타일바자를 통해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의 발길을 오프라인에서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