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마크롱에 요청 “北비핵화 되돌릴 수 없을 땐 제재 완화해야”
文대통령, 마크롱에 요청 “北비핵화 되돌릴 수 없을 땐 제재 완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대통령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대통령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적어도 북한의 비핵화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왔다는 판단이 선다면, 유엔 제재의 완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한 정상회담에서 “마크롱 대통령께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이 같은 역할을 해 달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경우, 핵과 미사일 생산시설 폐기뿐 아니라 현재 보유 중인 핵무기와 핵물질 모두를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끊임없이 해갔으면 좋겠다”며 “문 대통령이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할 수 있도록 프랑스는 끝까지 지원하고 동반자가 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여파로 EU가 한국산 철강 제품에 세이프가드 잠정 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최종적으로 세이프가드가 불가피하더라도 잠정 조치에서는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EU로 수출되는 한국산 철강 제품은 대부분 EU 내 한국 기업이 투자한 공장에 공급돼 현지 생산 증대와 고용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