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일관계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변화시켜야”
이낙연 총리 “한일관계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변화시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한 친선협회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한 친선협회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회장과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친선협회 회장 일행을 만나 한일관계를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 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일-일한친선협회 합동대회 참석차 방한한 가와무라 회장을 만나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인 올해가 가기 전에 한일 양국관계를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서로 지혜를 모으자”고 당부했다.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1998년 10월 8일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했다.

한일-일한친선협회 합동대회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 총리는 “한국과 일본 사이에 어려운 문제들이 있지만, 김대중-오부치 시대의 정신과 교훈을 기억하면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간다면 양국관계가 흔들림 없이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와무라 회장은 이 총리의 의견에 공감을 표하며 당시 한일관계를 복원해 나가기 위해서는 양국의 정치인과 국민이 노력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향후 양국 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