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급회담 대표단 출발… 조명균 “北 철도조사 일정 논의”
고위급회담 대표단 출발… 조명균 “北 철도조사 일정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회담… “평양공동선언 이행 노력”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5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할 수 있는 좋은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조 장관은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에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시점이 앞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도 앞두고 있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에서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그는 “오늘 회담에서는 평양공동선언의 이행 방향에 대해 협의를 하고 향후 이행문제를 구체적으로 협의할 회담 일정들을 논의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담에서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북측 구간 공동조사 일정이 확정되는지 묻는 질문에 조 장관은 “논의를 한다. 하지만 확정될지는 논의결과가 나와야 하기 때문에 오늘 논의해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남북은 지난 8월 말 남측 인원과 열차를 투입해 경의선 철도 북측구간 현지조사를 하려고 했으나 유엔군사령부가 군사분계선 통행계획을 승인하지 않아 무산된 바 있다.

유엔사와 협의가 끝났는지에 대해서 조 장관은 “관련국과는 긴밀하게 협의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내 시행 계획인 착공식 일정에 대해선 “착공식 일정까지는 오늘 (확정하기엔) 좀 이른 것 같다”고 답했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철도와 도로 연결과 관련한 논의와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화상상봉·영상편지 등을 논의할 적십자회담 일정도 확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군사공동위원회 구성과 10월 중 계획한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2020년 하계올림픽 공동 진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등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산림분야와 전염성 질병 방지를 위한 방역, 보건의료 등의 협력 방안도 논의하며 이를 위한 후속 논의 일정도 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조명균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북한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이 대표단으로 구성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