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안에 사고파는 ‘부동산 단타족’ 5년간 26조원 챙겨
3년 안에 사고파는 ‘부동산 단타족’ 5년간 26조원 챙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교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전경. ⓒ천지일보 2018.10.12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지난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교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전경. ⓒ천지일보 2018.10.12

김두관 “양도소득세 부과 요건 강화해야”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5년간 부동산매매 양도소득이 80% 증가한 가운데 ‘단타족’의 수익은 128%가 뛴 것으로 집계됐다. ‘단타족’이란 부동산 보유기간 3년 이내인 경우를 말한다.

14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2∼2016년 보유 기간별 부동산 양도소득세 신고현황을 보면 부동산 양도소득 금액(매매차익)은 2012년 31조 626억원에서 2016년 55조 8449억원으로 80% 많아졌다.

2012∼2016년 5년간 부동산 양도소득 금액은 모두 213조 29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부동산 ‘단타족’의 거래 건수와 양도소득액 증가세는 훨씬 강하다. 보유 기간 0∼3년인 부동산 거래 건수는 지난 2012년 16만 2649건에서 2016년에는 24만 1043건으로 48% 늘었다.

전체 부동산매매에서 단타족 거래 건수 비중은 2012년 22.5%에서 2016년 26.4%로 커졌다. 이에 따른 양도소득 금액은 2012년 3조 5042억원에서 2016년 7조 9874억원으로 128% 증가했다. 2배 이상으로 뛴 셈이다. 5년간 단타족의 양도소득 금액 총합은 26조4천345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보유기간이 1~2년 사이인 부동산의 양도소득액은 5708억원에서 1조 6971억원으로 297%나 급증했다. 이는 거래건수 증가율(131%)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김두관 의원은 “단타족 중 3년도 보유하지 않고 단기 투기목적으로 부동산매매를 하는 이들 탓에 주택가격이 급등하고 있다”며 “부동산 가격 혼란을 부추기는 투기세력을 근절하기 위해 다주택자를 비롯한 비거주 주택 보유자의 양도소득세 부과 요건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