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집, 자양동 아파트 처분하게 된 사연은? ‘관심집중’
심형탁 집, 자양동 아파트 처분하게 된 사연은? ‘관심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형탁 집 (출처: MBC)
심형탁 집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심형탁이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을 처분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심형탁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 아파트를 내놓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심형탁의 매니저는 “12년 동안 달려 오시다 최근 좀 쉬기도 했고 부동산 문제도 있다”며 “지금 사는 곳에서도 이사를 해야 하니 여러 가지 겹친 것 같다”고 전했다.

심형탁은 매니저에게 “너 알잖아. 이제 시간이 얼마 없는 거. 진짜 꿈의 집 아니었냐”고 말했다.

심형탁은 이사 이유를 묻는 MC들의 질문에 “어머니, 아버지가 계속 돈 관리를 하고 계신다. 부동산에 크게 투자하셨다가 손해가 났다”며 “저도 보태야 하는 상황이어서 집을 처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MC들이 “부모님이 미안해하시겠다”고 하자 심형탁은 “저한테 얘기를 못하신 이유가 더 잘돼서 ‘형탁이에게 도움됐으면’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