꺾일 줄 모르는 외식비… 9월도 메뉴 절반 ‘상승’
꺾일 줄 모르는 외식비… 9월도 메뉴 절반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외식비 가격동향. (출처: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9월 외식비 가격동향. (출처: 한국소비자원 참가격)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외식비 상승세가 9월에도 이어졌다. 14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9월 기준 서울지역 외식 메뉴는 8개 중 4개가 전달보다 가격이 올랐다. 4개 가격은 변동이 없었다.

9월 서울지역 외식물가를 메뉴별로 보면 김밥은 평균 2231원으로 전달(2192원)보다 1.8%로 가장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이어 김치찌개 백반(1.3%), 자장면(0.8%), 삼겹살(0.5%) 순이었다. 냉면, 비빔밥, 삼계탕, 칼국수는 전달과 가격이 동일했다.

9월 외식메뉴 가격을 1년 전과 비교하면 모든 메뉴가 상승세다. 8가지 메뉴 중 가장 상승률이 높았던 것은 냉면이다. 냉면은 지난해 9월보다 9.6% 뛰어 8808원으로 나타났다. 비빔밥과 삼겹살은 1년 전보다 4.3% 올랐고 김치찌개 백반(4.0%), 김밥(3.6%), 칼국수(1.2%), 자장면·삼계탕(0.8%) 등의 순으로 상승했다.

이 같은 상승에 대해 업계는 올여름 폭염으로 채소와 축산물 등의 식자재 가격이 크게 상승한 것과 최저임금 인상이 인건비에 반영된 결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