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사이버전 교전수칙’ 제정 추진… 사이버 공격 급증
軍 ‘사이버전 교전수칙’ 제정 추진… 사이버 공격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해킹방어대회 장면. (출처: 연합뉴스)
육군해킹방어대회 장면. (출처: 연합뉴스)

사이버 공격 탐지·추적·격퇴 절차 담길 듯

사이버공방훈련장에서 ‘사이버 전사’ 양성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군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이 늘어나면서 군 당국이 ‘사이버전 교전수칙’ 제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14일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사이버전 교전수칙 제정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교전수칙에는 사이버 공격 징후가 탐지되면 이를 추적 감시해 실제 사이버 공격 무기로 격퇴하는 세부적인 절차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군은 사이버 공격무기 개발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과 국방부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 횟수는 2013년 1434회, 2014년 2254회, 2015년 2520회, 2016년 3150회, 2017년 3986회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올해에는 8월까지만 해도 3587회의 사이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부터 지난 8월까지 총 1만 6931회 공격을 받은 셈인데, 이 가운데 북한 소행으로 확인된 것은 244회였고 나머지는 제3국 등 불분명한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됐다.

국방부가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2019년도 예산 운용계획(안)’ 자료에 따르면 사이버위협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158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세부적으로는 사이버 작전통제체계 구축과 사이버 전략목표 감시·추적체계 구축 등에 70억원, 사이버전 공방훈련장 구축에 88억원이다. 사이버전 공방훈련장에서는 다양한 공격 시나리오를 적용해 정예 ‘사이버 전사’를 양성하게 된다.

국방부는 사이버전 업무를 수행하는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명칭을 ‘사이버작전사령부’로 바꿔 합참의장이 지휘하는 작전사령부로 그 위상을 격상시키고 사이버공간에서의 작전기능 강화를 위해 사이버작전사령부에 ‘사이버작전센터’도 신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