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만난 김동연 “北개방에 적극적 역할 해달라”
IMF 총재 만난 김동연 “北개방에 적극적 역할 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웨스틴호텔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웨스틴호텔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총재와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발리에서 라가르드 총재와 ‘양자면담’

韓-IMF 기술협력기금 연장 협약 서명

2022년까지 2천만달러 추가 납입키로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정부는 북한이 개혁·개방을 추진하고 국제사회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국제통화기금(IMF)에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13일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가 열리고 있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라가르드 IMF총재와 양자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의견을 전달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와 라가르드 총재의 양자 면담은 이번이 세 번째다.

김 부총리는 올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하고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하는 등 북미 관계에 획기적인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IMF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부총리와 라가르드 총재는 작년 말에 종료된 ‘한국-IMF 기술협력기금(KSA)’을 연장하는 협약에도 서명했다.

한국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2천만 달러를 추가 납입하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저소득국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IMF와의 관계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역긴장 고조 등 세계 경제 위험요인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고, IMF의 역할 강화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