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대상선 경영정상화 위해 연내 8천억원 투입
정부, 현대상선 경영정상화 위해 연내 8천억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신항에서 작업 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제공: 현대상선)
부산신항에서 작업 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제공: 현대상선)

해양진흥공사 “조만간 확정된 지원방안 발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현대상선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연내 8000억원을 투입한다.

13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현대상선에 대한 정상화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연말까지 현대상선에 80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안을 협의 중이다.

현대상선이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면 최대주주인 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가 각각 4000억원씩 사들이는 방식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추가 보증을 통해 현대상선이 민간 선박금융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현대상선이 확보할 자금은 약 5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해양진흥공사 관계자는 “구체적인 지원 방식과 규모는 아직 확정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확정된 지원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조만간 정부의 산업경쟁력강화관계장관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지원 계획이 확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현대상선은 이미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건조를 위해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 국내 조선소 빅3와 지난달 총 3조 1532억원 규모의 선박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해운산업 재건을 목표로 출범한 해양진흥공사는 현대상선 지원을 계기로 본격적인 해운산업 구조조정을 이끌게 된다. 해양진흥공사는 2020년까지는 산업은행과 함께 현대상선을 공동관리하고 이후에는 관리 권한을 넘겨받아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