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가을정기세일 마지막 주말 총력전
백화점 가을정기세일 마지막 주말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이 출시한 ‘엘폭스 머플러’를 고객들이 착용하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출시한 ‘엘폭스 머플러’를 고객들이 착용하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백화점 3사가 일제히 가을정기세일 마지막 주말 세일 행사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12~14일 전 점에서는 겨울 의류 행사를 열고 관련 품목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본점 9층 행사장에서는 ‘올 어바웃 레더 & 퍼’행사를 열고 진도모피, 국제모피, 우단모피, 엘페 등의 모피 제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잠실점 8층 행사장에서는 ‘가을 아우터 영모피 축제’라는 이름으로 온앤온, 라인, 쥬크, 엘페 등의 여성패션 동절기 의류를 40~70% 할인 판매한다. 패딩, 구스다운 베스트, 니트 등 동절기 남성 의류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남성 정장 브랜드 ‘레노마’에서는 ‘셔츠+구스다운 베스트 세트’를 12만원에 선보인다. 브랜드 ‘앤드지(ANDZ)’에서는 런칭 12주년 기념 겨울 롱패딩을 19만 9천원에 판매한다.

영패션과 영모피 행사를 진행한다.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14일까지 9층 행사장에서 ‘영패션 러블리 페스티벌’이 열린다. 주크, CC콜렉트, 온앤온, 쥬시쥬디 등 12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브랜드별로는 20~50매 한정 특가판매상품도 준비했다. 잠실점에서는 14일까지 8층 행사장에서 나우니스, 엘페 등 8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모피&베스트 아우터 대전’을 열고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모피와 아우터를 판매한다. 엘페의 폭스 베스트가 58만원, 나우니스 밍크 베스트가 179만원, 카시바디의 양가죽 오리털 코트가 29만 9천원에 판매된다.

신세계백화점은 리빙페스티벌 ‘메종 드 신세계’가 진행된다. 오는 28일 강남점 9층 본매장과 8층 이벤트홀에서 가전, 가구, 소품 등을 판매한다. 돌레란 퀸사이즈 침대 385만원, 프리츠한센 스완 체어 1043만원, 나뚜찌 에스트로 3인 쇼파 448만 2천원 등이 대표적이다. 영등포점에서도 18일까지 A관 6층 이벤트홀에서 키친과 테이블 웨어를 판매한다. 르크루제, 빌레로이앤보흐, 덴비, 더메종, 앤스티치, 다이슨, 포커시스 등이 참여한다. 실리트와 WMF는 20·40·60·100만원 이상 구매 시 7% 할인혜택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도 정기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14일까지 압구정본점, 무역센터점, 천호점, 중동점, 미아점 등 5개 점포에서 300억원 규모 아우터 대전을 연다. 이번 행사에는 남성패션, 스포츠, 아웃도어 등 30여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대표적인 브랜드로는 나이키, 블랙야크, 레노마캐주얼 등이다. 행사 물량은 최초 판매가 기준 총 300억원으로 브랜드별로 이월상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주요 상품으로는 두노 여성 패딩(47만원부터), 레노마캐주얼 양가죽 재킷(49만 6000원), 바쏘 밍크털 점퍼(92만 5000원), 블랙야크 다운점퍼(29만원부터), 프로스펙스 오리털 롱패딩(13만 9000원) 등이다. 프리미엄 패딩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캐나다구스, 무스너클 등 10여개 브랜드는 2018년 신상품을 브랜드별로 5~10% 할인 판매한다.

아울러 세일 마지막 주말 3일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6층 하늘정원에서 야외 심야 극장을 열어 맘마미아(10월 13일, 오후 6시), 사운드 오브 뮤직(10월 20일, 오후 6시), 찰리와 초콜릿 공장(10월 27일, 오후6시) 등 유명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관람 티켓은 5층 클럽데스크에서 3천원에 구매할 수 있다. 디큐브시티점은 오는 13일 4층 매장에서 ‘코미디 매직쇼’를 열고 로프·볼링핀 등 다양한 마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