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식사하는 청소년들… 4명 중 1명, 주3회 이상 편의음식
편의점서 식사하는 청소년들… 4명 중 1명, 주3회 이상 편의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우리나라 청소년의 약 4명 중 1명은 일주일에 3번 이상 편의점에서 끼니를 때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질병예방센터 건강영양조사과 오경원·김지희·윤성하 연구팀은 2017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청소년 6만 2276명(남학생 3만 1624명, 여학생 3만 652명)의 편의식품 섭취 현황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파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의 39.3%는 주 1~2회, 26.0%는 주 3회 이상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매점 등에서 판매하는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를 대신해 먹은 식품은 라면 등과 같은 면류가 64.5%로 가장 많았다. 2위는 김밥류로 58.0%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음료수 42.2%, 샌드위치류 25.3%, 과자류 24.1% 등이 뒤를 이었다.

학생들이 편의점 식품으로 식사를 대체하는 주된 이유는 ‘먹기 편해서’가 26.5%로 가장 컸다. 뒤를 이어 ‘시간이 없어서’가 20.1%로 나타났다. ‘맛있어서’라는 답변도 19.1%를 차지했다.

연구팀은 주 3회 이상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하는 학생은 영양 불균형이 심각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팀은 “주 3회 이상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신할 경우 과일, 채소, 우유 등 권장 식품의 섭취율은 낮은 반면 패스트푸드, 과자, 탄산음료 등 제한해야 할 식품의 섭취율은 높았다”면서 “편의식품으로 식사하더라도 건강한 음식을 고를 수 있는 영양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보고서는 질병관리본부가 발행하는 최근호 ‘주간 건강과 질병’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예성 2018-10-13 13:17:20
편의점 음식도 나름 괜찮아요. 근데 편의점 음식을 먹고 나면 꼭 가스가 찬다는 건데 아마 편의점에서 긴장하며 먹어서 그럴까요? 청소년들은 자유분방해서 소화가 더 잘되나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