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해킹 ‘2900만명 개인정보유출’… 절반은 민감한 사항까지
페이스북 해킹 ‘2900만명 개인정보유출’… 절반은 민감한 사항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페이스북.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FBI에 의해 수사 중… 배후확인 안 돼

“피해자에게 1주일 이내 메시지 발송”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지난달 일어난 페이스북 네트워크 해킹 사건에 대해 페이스북이 2900만명의 사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N·CNBC 등에 따르면 해커들은 계정 접근권(액세스 토큰)을 덮어쓰는 방법으로 40만개 계정을 통제 하에 두고 2900만명의 이름·전화번호·이메일주소 등에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100만명의 경우 개인정보와는 관계없이 액세스 토큰만 도용됐다.

페이스북은 해킹 당한 사용자 2900만명 중 1500만명은 이름·전화번호·이메일주소 3가지가 노출됐지만 나머지 절반인 1400만명의 경우 더 민감한 정보가 해커들에게 유출됐다고 설명했다.

유출된 민감한 정보는 3가지 사항 외에도 연락처 정보, 성별, 종교, 최근 로그인 정보, 검색기록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피해 사용자들에게 1주일 이내로 개별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가이 로젠 페이스북 부사장은 “해킹 사건은 연방수사국(FBI)에 의해 수사 중이다. 해킹 배후에 누가 있는지는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공격을 감행한 해킹 그룹이 다른 방식으로 페이스북을 이용했는지도 알아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 조사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미 연방거래위원회(FTC), 아일랜드 데이터보호위원회(IDPC) 등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페이스북은 지난달 28일 해킹 사건을 발표했고 해커들이 ‘뷰 애즈(View As)’ 기능에 침입했다고 설명했다.

‘뷰 애즈’란 사용자가 자신의 계정이 다른 사용자에게 어떻게 보이는지 미리보기 할 수 있는 기능이다.

지난달 14~25일까지 이뤄진 해킹에 대해 페이스북은 이틀간 자체적으로 조사한 뒤 해킹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당시 페이스북은 해킹 영향을 받은 사용자 수는 5000만명에 이른다고 밝혔으며,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의심되는 사용자를 포함해 9000만명의 사용자 계정을 강제 로그아웃 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성균 2018-10-13 13:11:11
개인정보를 빼가서 뭐하려고 하죠? 흠.. 페이스북도 작정하고 해킹한 건 어쩔 수 없었나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