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산업경영공학과 재학생,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한국외대 산업경영공학과 재학생,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HUFS) 산업경영공학과 황기택 학생. (제공: 한국외국어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HUFS) 산업경영공학과 황기택 학생. (제공: 한국외국어대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총장 김인철, HUFS) 산업경영공학과 황기택 학생이 지난 1일 ‘2018 디스플레이 챌린지 공모전’에서 최종순위 1위를 기록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대상)을 수상했다.

11일 한국외대에 따르면 ‘2018 디스플레이 챌린지 공모전’의 공모분야는 신제품(가까운 미래 구현 가능한 새로운 제품 아이디어)과 신기술(기존 디스플레이 특성을 개선할 수 있는 기술 아이디어)로 2개 부문에서 진행됐다.

황기택 학생의 제출 아이디어명은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의사소통 보조 기기-PACCD(Portable 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Device)’이었다.

황기택 학생은 “특수학교(성은학교)에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하며 발달장애 아이들과 함께 생활해 아이들이 사용하는 보완대체 의사소통 기기(ACC)의 불편함을 직접 눈으로 봤다”며 “실제 현장에서 필요하다고 느꼈던 미아방지기능, 위험시 알림 기능과 의사소통 기기를 합쳐 어디든 휴대 가능한 PACCD를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 공모전을 통해 의사소통이 불편하신 분들께 더 나은 의사소통을 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저희 학생뿐 아니라 여러 장애우 분들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황기택 학생은 지난 8월 24일 ‘제17회 대한민국 청소는 발명 아이디어 경진 대회’에서 ‘스크린 미러링 기술을 활용한 장애인용 키오스크(무인안내기)’라는 아이디어를 제출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글로벌 융복합 인재의 산실인 한국외대 산업경영공학과에서는 시스템적 사고와 글로벌 감각을 겸비한 인재를 양성해 배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