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고전어문·문화학과’ 석사과정 신설
한국외대 ‘고전어문·문화학과’ 석사과정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 일반대학원은(원장 박재우) 동·서양의 고전 언어와 문학, 문화를 통섭적으로 교육하고 연구하는 ‘고전어문·문화학과’를 신설하고, 2019년도 전기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동·서양의 고전을 다루는 대학원의 독립 학과로는 국내는 물론이고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신설된다.

고전어문·문화학과의 세부전공으로는 서양인문학의 근간인 헬레니즘(Hellenism)과 그리스도교(Christianism)를 다루는 ‘그리스·라틴어·히브리어문·문화학전공’과 동양인문학의 근간인 인도철학과 불교, 힌두교(Hinduism)를 다루는 ‘산스크리트어문·문화학전공’이 있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고전을 텍스트 기반의 언어로 기록된 문헌에 한정하지 않고, 지리, 건축, 예술 등의 시각 문화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융합적 교과 과정을 제공한다.

교과과정에는 어학과 문학관련 세미나 외에도 고대 유럽과 인도의 고전 문화를 비교해 다루는 ‘인도-유럽 언어학’ ‘인도-지중해 신화 연구’ ‘동·서 고대 문화 교류 연구’ ‘인도-지중해 종교 연구’ ‘인도-지중해 성지와 지리 연구’가 전공 공통과목으로 개설된다.

이 외에도 다양한 매체에 남겨진 고대 문자 기록을 탐구하는 ‘고대 문자와 시각 문화 연구’를 비롯하여, ‘로마신화와 종교 연구’ ‘고대 근동 문헌과 히브리 성서’ ‘비잔티온 제국과 중세 유럽의 미술과 건축 연구’ ‘고전 수용 연구’ ‘인도 신화 연구’ ‘인도 미학 연구’ ‘요가 문헌 연구’ ‘불교 원전 연구’ ‘진언 연구’ 등과 같이 국내 유일의 수업이 포함된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고전 언어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는 신입생을 위한 어학과정을 별도로 운영하여, 고전을 탐구하고자 하는 학생들의 진입 문턱을 낮추었다.

이것은 고전과 인문학에 대한 일반의 참여와 관심이 커지는 사회적 요구를 고려해 대학원 교육이 상아탑에 갇히기 보다는 실용적 학문성을 강화하여 고전학을 통한 인문학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뜻을 모은 교수진의 선택이기도하다.

고전학(Classics)은 인간과 사회에 관한 가장 근원적인 사상과 이론을 제공하는 인문학의 근간으로, 서구의 종합대학 대부분에는 개설돼 있을 정도로 대학 교육에서 중요한 학문 영역이다.

하지만 그간 국내 대학에서는 독립 학과로 존재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에 외국어학과 문학, 지역학을 선도하는 한국외대가 고전어문·문화학과를 신설한 것은 의미가 크다.

고전어문·문화학과는 서구의 고전학을 체계를 그대로 답습하기 보다는, 한국과 아시아의 여건에 맞는 ‘한국-아시아를 위한 고전학’을 계획하고 있다.

즉, 고전학의 범주에 동양 고전을 포함하고, 고대 그리스와 로마를 중심으로 한 시간적 범주를 고대 중세까지 확장하고, 고대 이후에 고전 문화가 변용되는 과정까지를 다루게 된다.

또한 교수진의 상당수가 고전 문명이 태동돼 현재까지도 고전의 언어적, 문화적 요소가 짙게 남아 있는 현지에서 수학했기에 고대에 한때 존재했던 ‘죽은 고전’이 아니라 현지의 문화 속에 ‘살아있는 고전’을 다룬다는 점에서 특별해 보인다.

2019학년도 전기 신입생은 2018년 11월에 일반전형을 통해서 모집하며, 학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반대학원 홈페이지 또는 학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