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정기세일 막판총력… 동절기의류 최대 70%↓
롯데百, 정기세일 막판총력… 동절기의류 최대 7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이 출시한 ‘엘폭스 머플러’를 고객들이 착용하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이 출시한 ‘엘폭스 머플러’를 고객들이 착용하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백화점이 14일까지 가을 정기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패딩, 코트, 모피 등 동절기 인기 의류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12~14일 전 점에서는 겨울 의류 행사를 열고 관련 품목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본점 9층 행사장에서는 ‘올 어바웃 레더 & 퍼’행사를 열고 진도모피, 국제모피, 우단모피, 엘페 등의 모피 제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잠실점 8층 행사장에서는 ‘가을 아우터 영모피 축제’라는 이름으로 온앤온, 라인, 쥬크, 엘페 등의 여성패션 동절기 의류를 40~70% 할인 판매한다.

패딩, 구스다운 베스트, 니트 등 동절기 남성 의류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남성 정장 브랜드 ‘레노마’에서는 ‘셔츠+구스다운 베스트 세트’를 12만원에 선보인다. 브랜드 ‘앤드지(ANDZ)’에서는 런칭 12주년 기념 겨울 롱패딩을 19만 9천원에 판매한다. 동 기간 컨템포러리 아우터 브랜드 ‘맥케이지’에서는 전 상품을 20% 할인하며 100만원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머플러를 증정한다.

바이어 직매입 상품도 추가로 출시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5일에는 천연 여우털 머플러인 ‘엘폭스(el Fox) 머플러’를 출시해 7만 8천원부터 9만 9천원의 가격에 1만 3천장 한정으로 전 점에서 판매 중이다. 11일부터는 2천장 한정으로 19만 9천원에 ‘롱 무스탕’도 선보였다.

롯데백화점 정동혁 상품본부장은 “세일 기간 동절기 의류가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이며 백화점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며 “세일의 마지막 주말을 앞두고 겨울 의류 행사를 진행하고 폭스퍼 머플러, 무스탕 등 직매입 상품을 추가 출시하는 등 고객들이 만족스러운 쇼핑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28일부터 10월 9일까지 롯데백화점 매출은 전년 대비 8.6%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기온이 급격히 하강하며 패딩, 코트, 모피 등 동절기 의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세일 기간인 9월 28일부터 10월 9일까지 패딩, 후리스 등을 주요 품목으로 판매하고 있는 레저 상품군은 21.6% 신장했고 여성 모피 상품군도 61.6% 늘었다. 또한 가을 정기 세일의 시작과 함께 출시한 롯데백화점 바이어 직매입 상품인 ‘구스다운 롱패딩’은 1만장 한정 상품 중 절반인 5천장이 판매됐고 ‘롱후리스’는 4천장 한정 상품 중 1천 8백장이 소진됐다. 1천장 한정 기획한 ‘폴란드산 구스솜 이불’도 5백장이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