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정찬주 작가의 ‘단군의 아들’ 류주현 문학상 선정
[보성] 정찬주 작가의 ‘단군의 아들’ 류주현 문학상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편 역사소설 ‘단군의 아들’의 저자 정찬주 작가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 2018.10.11
장편 역사소설 ‘단군의 아들’의 저자 정찬주 작가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 2018.10.11

오는 31일 여주시 여성회관에서 시상식 예정

[천지일보 보성=전대웅 기자] 전남 보성군 홈페이지에 연재한 정찬주 작가의 소설 ‘단군의 아들’이 제14회 묵사(墨史) 류주현 문학상을 수상한다.

11일 보성군에 따르면 단군의 아들은 지난 2016년 홍암 나철 선생 100주년을 맞아 35회로 나누어 연재했다.

묵사 류주현 문학상은 조선총독부, 대원군 등의 작품으로 대하소설의 경지를 개척한 묵사 류주현 선생의 문학적 성취와 업적을 높이고 대한민국 문학발전을 위해 제정된 상이다.

수상작 단군의 아들은 독립운동의 대부이자 단군 사상의 실천자였던 보성인 홍암 나철 선생의 일대기를 소설화한 장편 역사소설로 발표 후 평단과 독자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단군의 아들은 의로운 호남인의 정체성을 밝히는 작업의 일환으로 홍암 나철 선생 일대기를 재조명해 전국의 뜻있는 이들에게 홍암사상을 알리는 데 일조했다. 또 호남의 여러 지자체에 ‘의향’으로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자극을 준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묵사 류주현 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오는 31일 여주시 여성회관에서 시상식을 할 예정이다. 류주현 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창작활동 지원금 1000만원을 지급한다.

한편 정찬주 작가는 1953년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한국문학 신인상, 행원문화상, 동국문학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장편소설 ‘이순신의 7년’ '산은 산 물은 물' '만행' ‘다불' 등 다수의 작품을 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