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찾은 文대통령 “사건 재판 확정되면 적극 사면·복권 검토할 것”
강정마을 찾은 文대통령 “사건 재판 확정되면 적극 사면·복권 검토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깊은 유감”, 현직 대통령으로 사실상 첫 사과 표명
"해군기지 건설 민주적·절차적 정당성 못 지켜"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강정마을 사태에 대해 위로와 유감을 표하며 기지 건설 반대 활동으로 연행된 이들에 대해 사면·복권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제주시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 후 강정마을을 찾아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이로 인해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그리고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제주 해군기지 건설로 갈등을 빚은 강정마을을 찾아 사과의 뜻을 전한 것은 취임 후 처음 있는 일이다.

앞서 19대 대선후보 시절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에 대한 문제해결을 약속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강정마을 문제 해결을 약속했고 지금도 당연히 잊지 않았다”며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주민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 공동체가 다시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살아날 것”이라며 “정부도 믿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주민과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구상권 청구는 이미 철회됐다”면서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사면복권은 관련된 사건의 재판이 모두 확정돼야 할 수 있다.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말 야단 많이 맞을 각오하고 왔는데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주민 여러분을 뵈니 감회가 깊고 여러 가지 마음이 교차한다”고 밝혔다.

또 국제관함식 개최에 동의를 한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주민들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지역 더불어민주단 위성곤, 오영훈 의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