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풍경-영상]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과 다 함께 사는 집’으로의 초대
[갤러리 풍경-영상]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과 다 함께 사는 집’으로의 초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 기자] 비디오아트의 거장 백남준의 사상과 예술을 알리기 위해 설립된 백남준아트센터가
개관 10주년을 맞아 ‘#예술#공유지#백남준’을 주제로 특별한 전시회를 마련했다.

백남준아트센터 서진석 관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은 미술관의 새로운 역할과 기능, 가치를 모색할 시기”라면서

백남준아트센터가 그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0년의 백남준아트센터가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이었다면,
앞으로의 10년은 ‘백남준과 다 함께 사는 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녹취: 서진석 | 백남준아트센터 관장)
10년 동안은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이 모토였다면 앞으로는 ‘백남준과 다 함께 함께 사는집’이 될 수 있도록 백남준 아트센터가 그러한 선도적인 입장이 돼서 새로운 예술기관으로서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하겠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