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김현미 “연말 신규택지 발표 때 고통대책도 포함할 것”
[2018 국감] 김현미 “연말 신규택지 발표 때 고통대책도 포함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0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0일 “연말 예정된 주택 공급 택지 발표에 광역 교통대책 및 인프라 전반을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으로부터 ‘교통여건 등 기존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아 2기 신도시 등 일부 지역에 미분양 매물이 남아 있다’는 지적에 “발표되지 않는 2기 신도시 교통대책도 함께 고민해 발표함으로써 주민들의 불안감을 없애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김 장관은 바른미래당 이학재 의원이 지역 간 균형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교통대책을 병행 발표할 방침을 다시 밝혔다.

김 장관은 “앞으로 신규택지 공급은 그 지역의 교통 인프라 공급도 함께 만드는 방향으로 하겠다”며 “과거 수도권을 중심으로 고속 전철 사업이 계획됐으나 지난 몇 년간 진전되지 못했고, 광역급행철도(GTX) 사업도 예비타당성이 통과되는 데에만 거의 5년이 걸리기도 하는 등 수도권 지역의 자족시설을 얘기하는 것은 무의미한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택지를 발표할 때는 관련된 교통이나 인프라 자족시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발표하는 것으로 정부 내에서 방향을 잡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