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광장 144개 체험… 청소년축제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
서울시, 서울광장 144개 체험… 청소년축제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서울시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 포스터 (제공: 서울시)
‘2018 서울시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 포스터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가 이번 주 13일 ‘놀토’에 11시~17시까지 서울광장에서 서울시 최대 규모의 청소년축제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 축제에는 30여개 청소년동아리들이 참여하는 문화공연 무대와 88개 시립청소년시설이 준비한 144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놀토서울 EXPO’ ‘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 ‘서울시 청소년 어울림마당’ 등 3개 행사로 구성됐다.

행사는 ▲체험․전시 ▲무대․부대행사 ▲행사․홍보 ▲운영평가 등 4개 분과로 나누어, 청소년들이 직접 주제선정 및 행사전반을 기획했다. 개막식 및 문화공연 또한 청소년들의 진행으로 이루어져 ‘청소년에 의한, 청소년을 위한 특별한 축제’가 될 전망이다.

놀토서울 EXPO는 놀토버스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구립 청소년시설 88개 기관이 참여해 놀토체험을 할 수 있는 부스를 운영한다. 주제는 ‘우리들의 드림(Dream)’으로 총 4개 테마와 109개의 다채로운 체험 행사로 진행된다.

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에서는 ‘우리는 인권을 안다’를 주제로 인권 체험부스에서 인권 영화를 볼 수 있다. 인권을 주제로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돼 있다.

아울러 30여개 청소년 동아리가 댄스, 가요, 밴드 등의 공연을 서울시 청소년 어울림마당에서 만날 수 있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기획부터 모든 행사 진행을 우리 청소년이 주도했기 때문에 청소년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좋아하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된 행사”라며 “학업 등의 스트레스를 모두 해소하고 멋진 추억이 되는 청소년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