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여론조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수사’ 60.4%… ‘불구속’ 의견의 2배
[천지일보 여론조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수사’ 60.4%… ‘불구속’ 의견의 2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10월 6~7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속수사’ 의견 60.4%, ‘불구속 수사’ 견해 28.8%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18.10.9
본지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10월 6~7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속수사’ 의견 60.4%, ‘불구속 수사’ 견해 28.8%로 집계됐다. ⓒ천지일보 2018.10.9

20~40대 70% 이상 “구속”
‘불구속 수사’ 28.8% 불과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재판거래·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구속수사’ 의견이 60.4%로, ‘불구속 수사(28.8%)’ 견해보다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가 10월 6~7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이처럼 집계됐다.

계층별로 살펴보면 ‘불구속’ 선호도가 높은 층은 ▲70세 이상(구속 33.4%, 불구속 49.6%) ▲대구·경북(38.4%, 47.2%) ▲자유한국당 지지층(15.5%, 73.4%) ▲바른미래당 지지층(40.5%, 51.5%)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른 계층에서는 모두 ‘구속수사’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높았다.

특히 응답자 70% 이상이 ‘구속수사’ 의견을 낸 계층은 ▲19·20대(70.9%) ▲30대(74.7%) ▲40대(71.2%) ▲민주당(82.3%) ▲정의당(84.0%) 등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ARS 자동응답시스템(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 방식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8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6%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재황 2018-10-11 20:08:57
[국민감사]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의 범죄는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이다.

김종복 사법정책심의관은
‘법원이 개입한 사실이 외부로 알려질 경우 감당하기 힘든 파장이 있을 수 있음’
이라 하였고,

박성준 사법지원심의관은
“국정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확정되면 국가기관이 선거에 개입하였다는 비난뿐만 아니라,
선거 자체가 불공정한 사유가 개입하였다는 폭발력을 가질 수 있음”
이라 하였으며,

이규진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은
“기조실 컴퓨터 보면 판사 뒷조사한 파일들이 나올 텐데 놀라지 말고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마라”
라고 하였다.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은 자기들의 행위가 범죄인지 알면서도, 범죄를 저질렀다.

'양승태 사법농단자' 들의 범죄는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이다.

고의성이 있고, 죄질이 나쁘며, 조직적인 범죄자들은 가중처벌 해야한다.

이런 자들을 처벌않고 놔두면,


"이게 나라냐?"

"영장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