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격차 심화… “가격안정화 대책마련 시급”
서울 아파트값 격차 심화… “가격안정화 대책마련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 아파트 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 가운데 전용면적 84~85㎡ 아파트 가격이 최대 2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84~85㎡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정부에서 정책적으로 건설하는 것으로 국민주택기금 지원 대상이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채익(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치구별 84~85㎡ 아파트 최고-최저가’ 현황에 따르면 지역별로 가격 차이가 크게 발생하는 것은 물론이고 한 지역 내에서도 가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거래된 전용면적 84~85㎡ 아파트 최고가는 지난 8월 31일 28억 8000만원에 팔린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84.99㎡)다.

반면 같은 규모 최저가는 관악구 신림동 신림서초아파트(84.8㎡)의 1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례적으로 낮은 가격이지만, 이 자료는 서울시가 국토교통부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 자료를 내려 받아 제출한 것이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84.98㎡)는 25억원,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84.82㎡)는 23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등에 따르면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84.97㎡)는 지난 8월 30일에도 30억에 팔렸다. 84~85㎡ 아파트 가격이 서민을 타깃으로 한다는 취지가 무색하게 지역에 따라 20억~30억까지 치솟는 것이다.

반면 동일 면적 아파트가 서울 다른 지역에서는 3억 미만에 팔리기도 해 최대 10배 차이가 났다. 올해 성동구 금호동 롯데아파트(84.99㎡)는 1억 5000만원, 도봉구 창동 신창빌라트(84.98㎡)는 1억 9000만원, 성북구 장위동 코코아파트(84.95㎡)는 2억 27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신고됐다.

지역 별 차이와 함께 같은 자치구 내에서도 격차가 심하게 벌어졌다. 서초구에서 거래된 동일면적 아파트 최저가는 방배동 뉴캐슬아파트(84.97㎡)로 4억 98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구 아크로리버파트와 23억 차이가 난다. 관악구에서는 서울대입구아이원아파트(84.89㎡)가 8억 5000만원에 거래됐다. 1억원에 거래된 신림서초아파트보다 7억여원이 비싸다.

이채익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국민주택 규모인 85㎡ 이하 아파트가가 폭등하고 있다”며 “이로 인한 빈부격차 심화도 심각해지기에 국민주택 가격안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지역 내에서도 가격차가 심하다는 것은 빈부격차가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지표”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