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기업갑질피해 2차 증언대회 개최
정의당, 대기업갑질피해 2차 증언대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식 및 대기업 하도급 갑질피해 증언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8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 발족식 및 대기업 하도급 갑질피해 증언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8

8일 오후 국회 본청 223호

“을의 목소리 계속해서 들을 것”

이정미·심상정·공정위 관계자 참석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가 8일 대기업갑질 피해 2차 증언대회를 연다.

이날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223호에서 열리는 증언대회에는 태광 티브로드 영업센터, ㈜다우데코, ㈜코스텍, ㈜AK인터내셔널, ㈜영창건업 등의 중소기업대표들이 참석한다.

태광티브로드의 부당거래거절 및 거래상지위 남용, 디에이테크놀로지의 부당설계변경 및 위탁취소, GS건설의 설계변경에 따른 손실전가, 삼성중공업의 부당한 하도급 대급결정과 대금 미지급, 롯데몰 수원점에 의한 갑질피해, 현대중공업이 현대건설기계대리점에 행한 부당한 물품대금 대납강요와 부당한 계약해지, 중소기업에게 부실공사 책임을 떠넘긴 농어촌공사와 ㈜삼부토건에 의한 갑질피해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이번 증언대회를 준비한 정의당 추혜선(정의당 공정경제민생본부장) 의원은 “지난 8월 28일 대기업 하도급갑질피해 증언대회가 끝난 후 증언대회를 계속 열어달라는 을들의 요청이 매우 거셌다”면서 “정의당은 일회성, 단발성 접근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으로 을들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증언대회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심상정 의원 등이 참석해 축사 및 격려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도 참석해 피해업체의 호소에 대해 청취를 하고 공정위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