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누르하치가 착공해 아들 홍타이지가 완공한 ‘선양고궁’
아버지 누르하치가 착공해 아들 홍타이지가 완공한 ‘선양고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3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3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3일 중국 선양에 있는 청나라 때 고궁(故宮) ‘선양고궁(瀋陽故宮)’ 안이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은 ‘선양고궁 대정전’이다. 선양고궁은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가 1625년에 착공한 후 그의 아들 2대 황제 홍타이지가 이어서 1636년에 완공한 궁이다. 선양고궁은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으며 현재 선양고궁박물관으로 공개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