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나라 태조 누르하치의 무덤 ‘복릉(福陵)’
청나라 태조 누르하치의 무덤 ‘복릉(福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1일 오후 중국 선양시 동북쪽으로 약 11㎞ 떨어진 언덕에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努爾哈赤, 1559~1626)와 황후 예허나라씨(葉赫那拉氏)의 능인 ‘복릉(福陵)’이 자리잡고 있다. 사진은 누르하치의 무덤으로서 마치 둥근 산 모양처럼 보인다. ⓒ천지일보 2018.10.1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1일 오후 중국 선양시 동북쪽으로 약 11㎞ 떨어진 언덕에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努爾哈赤, 1559~1626)와 황후 예허나라씨(葉赫那拉氏)의 능인 ‘복릉(福陵)’이 자리잡고 있다. 사진은 누르하치의 무덤으로서 마치 둥근 산 모양처럼 보인다. ⓒ천지일보 2018.10.1

[천지일보 중국=장수경 기자] 1일 오후 중국 선양시 동북쪽으로 약 11㎞ 떨어진 언덕에 청나라 초대 황제 누르하치(努爾哈赤, 1559~1626)와 황후 예허나라씨(葉赫那拉氏)의 능인 ‘복릉(福陵)’이 자리잡고 있다. 사진은 누르하치의 무덤으로서 마치 둥근 산 모양처럼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