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비핵화 조치 촉진 위해 종전선언은 필요”
文대통령 “北비핵화 조치 촉진 위해 종전선언은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Our Greater Alliance, Making Peace(부제: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73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외교협회(CFR)에서 열린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Our Greater Alliance, Making Peace(부제: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A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미국외교협회 연설에서 이같이 밝혀

“주한미군·유엔사 지위에 영향 없어”

“북미 정상 신뢰… 큰 진전 있을 것”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남북이 추구하는 종전선언은 평화체제로 나아가기 위해 거쳐야 할 과정으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촉진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제 73회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에서 열린 CFR·KS(코리아소사이어티)·AS(아시아소사이어티) 공동주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양공동선언에 담긴 군사 분야 합의에 남북은 한반도 전체에서 서로에 대한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는데, 이는 전쟁 위험을 상당 부분 제거한 실질적 종전조치”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유엔사나 주한미군의 지위에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일각의 우려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종전선언은 평화협정으로 가기 위한 정치적 선언이므로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 정전체제가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 주둔은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과 무관하게 한미동맹이 결정할 문제일 뿐”이라며 “이런 종전선언 개념에 대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동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불과 1년 전만 해도 전쟁의 공포에 불안해하던 남과 북, 주변국들에게는 꿈만 같은 일”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과 중국, 일본,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일관된 지지가 없었다면 이룰 수 없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센토사합의·판문점선언·평양공동선언의 조속한 이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 신뢰하고 있다”며 “중단됐던 미북 간 비핵화 논의도 다시 본격화할 것이고 북미 정상이 다시 마주 앉으면 비핵화의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에 평화의 분위기가 조성된 데에는 한미동맹의 역할이 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가장 든든한 초석은 한미동맹이다. 군사동맹에서 시작한 한미동맹은 경제동맹을 넘어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확장되고 있다”면서 “전쟁에서 흘린 피로 맺어진 우리의 동맹은 반드시 전쟁을 끝내고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