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 주식 많이 산 외국인 투자자는 ‘미국인’
올해 한국 주식 많이 산 외국인 투자자는 ‘미국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외국인 투자자 가운데 올해도 미국 투자자가 국내 상장주식을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8월 미국 투자자는 국내 상장주식을 5조 840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중국(1조 2440억원), 일본(8130억원) 등의 투자자 순매수 규모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영국 투자자는 7조 349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올해 순매수 1위인 미국 투자자는 2월과 6월을 빼고 나머지 6개월은 매수 우위 기조를 보였다. 특히 지난달 순매수액은 2조 3020억원으로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 투자자는 2013년부터 작년까지 5년 연속 연간 순매수 규모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미국 투자자의 순매수 규모는 13조 216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조원 선을 넘어섰다. 아일랜드(1조 3840억원)와 룩셈부르크(1조 2130억원)도 지난해 국내 상장주식을 많이 사들였다.

지난해 중국 투자자는 국내 상장주식을 3880억원, 일본 투자자는 70억원 순매수하는 데 그쳐진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