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물괴’ 김명민 “실력, 재능에 노력 더해져야 쌓여”
[영화人을만나다] ‘물괴’ 김명민 “실력, 재능에 노력 더해져야 쌓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육룡이 나르샤’, 영화 ‘조선명탐정’ 등 사극에서 단연 돋보이는 존재감을 발휘하는 배우 김명민.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늘 캐릭터의 한계를 넘어 배역과 하나 된 모습을 보여줬던 김명민이 한국 최초 크리처 액션 사극 ‘물괴’로 도전했다.

영화 ‘물괴’는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조선, 그리고 소중한 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김명민은 임금을 가장 가까이서 모셨던 옛 내금위장 ‘윤겸’ 역을 맡았다. 윤겸은 나약한 임금에게 실망해 궁글 떠났다가 물괴를 막기 위해 다시 왕의 부름에 응해 수색대장이 된다.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윤겸 캐릭터에 반해 출연을 결심했다는 그에게 영화 ‘물괴’에 대해 들어봤다.

-‘물괴’를 본 소감은.

내 영화지만 재밌게 봤다. 물괴의 비주얼이 중요해서 물괴가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다는데 후반 작업을 한 제작진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한 게 느껴졌다. 정말 무섭고 혐오스럽게 잘 나왔더라. 개인적으로 내 연기는 아쉽다. 워낙 물괴가 연기를 잘해서 내가 꿀리는 것 같더라(웃음). 사극과 크리처를 조화시키는 게 쉽지 않았다.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추석 극장가에 많은 한국영화가 개봉해 경쟁작이 많은데 걱정되진 않은가.

머리가 터지겠지만 좋다. 관객들이 다양한 작품을 보러 영화관에 온다는 건 좋은 것 같다. 그만큼 관객이 많은 한국 영화를 본다는 것이니 모두 잘됐으면 좋겠다.

-안 보이는 물괴와의 싸움은 어땠나.

전에는 입으로 하는 액션을 많이 했다면 이번엔 몸으로 액션을 한다. 촬영이 들어간 후 생각보다 액션이 너무 많았다. 끝이 없더라. 그래서 ‘괜히 한다 그랬나’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무술감독님께서 저에게 “액션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세뇌를 하셔서 액션 연습을 엄청 많이 했다. 스태프들이 믿어주니 마음껏 할 수 있었다. 자신감을 가지고 했다.

대역은 항상 있었지만 롱테이크로 연결되는 신이 있어서 대부분 내가 직접 찍었다. 한번에 쭉 가기 때문에 NG 내면 끝이다. 촬영하고 난 뒤 탈진할 정도로 힘들었다. 혼자 물괴랑 싸울 때 먼지 구덩이에서 이리 구르고, 저리 굴러서 민망했다.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딸 ‘명(혜리 분)’와의 부성애가 인상적이나 전사가 없어서 관객의 이해가 쉽지 않을 것 같은데.

전사가 많지 않고, 과거가 플래시백으로 지나간다. 사실 좀 더 내용이 있는데 편집됐다. 어느 정도 축약해서 가는데 너무 진지하고 자세하게 설명하기엔 오락영화로서 재미가 없을 것 같았다. 뭔가 부족하다고 느껴도 더 넣으면 길어지고 흐름이 깨져버려 힘든 것 같다. 감독님이 톤 앤 매너를 잘 조절한 것이라고 생각된다.

-딸로 나온 혜리와 연기해본 소감은.

혜리는 충분한 잠재력을 가진 사람이다. 또 내면이 엄청 긍정적이고 좋은 에너지가 많다. 무엇보다 센스가 있다. 감독님이 디렉션을 주면 바로 알아챈다. 기본자세가 된 거다. 현장에서는 ‘명’이 그 자체였다. 씻지 못하고, 물괴를 추적하는 명이처럼 거지꼴로 현장에 나타나고 맨바닥에 주저없이 앉더라. 귀엽고 예쁜 배우의 모습이다. 앞으로도 잘 될 것 같다.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 김명민. (제공: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에게 중요한 건 뭐라고 생각하는가.

센스와 영감, 재능을 가진 배우는 타고 난 것이라고 본다. 여기에 노력이 더해져야 한다. 타고난 게 실력이 될 수 없다. 후천적인 노력이 더해져야 자신의 실력이 될 수 있다. 저는 피나는 노력을 지금도 하고 있다. 대사 꼬이는 게 싫어서 발성과 발음 훈련을 많이 한다. 똑바로 말을 하면 말을 흐리지 않을 수 있으나 연습하지 않으면 그게 안 된다. 그렇기 때문에 볼펜을 항상 화장실에 두고 습관적으로 발음 연습을 한다. 이젠 연습이라기보다 습관이 됐다. 20년 동안 했으니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