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스케치] 추석장터로 변신, ‘1890 남산골 장터’ 들어 봤소?
[천지일보 영상스케치] 추석장터로 변신, ‘1890 남산골 장터’ 들어 봤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 기자] 민족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1890년대 한양의 저잣거리를 테마로 새롭게 선보인 남산골 야시장이 추석장터로 변신했다.

특히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상인으로 참여한 플리마켓은 세계 각국의 진귀한 상품들과 전통음식,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세계 각국의 전통음식과 맛깔나는 우리 명절 음식.
여기에 활쏘기, 투호놀이 등 전통 민속놀이 체험까지.

다채로운 한국 문화의 재미와 멋을 지닌 남산골 야시장.
그리고 추석 분위기를 돋우는 다양한 체험 부스를 통해 풍성한 한가위를 즐겨보자.

(인터뷰: 이지혜·이서윤 | 가족 관람객)
“가족들끼리 다같이 돌아다니면서 구경하고 있던 중이었어요. 마침 추석이기도 해서.. 일단 (여기) 처음 와보긴 하는데 프리마켓이라 하더라도 세계인들이 참여하고 있으니까 좀 다양한 것 같아요.”

(인터뷰: 배진희 | 매듭팔찌 부스)
“오셔가지고 맛있는 것도 많이 드시고 애들이나 어른들 체험도 많이 하시고 예쁜 것 있으면 하나씩 사 가셨으면 좋겠어요.”

(인터뷰: 여지안 | 학생 관람객)
“머리에다가 뭔가를 하는 것 같은데 정확한 이름은 잘 모르겠고요. 추석 전에 와서 이런 거 와서 해보니까 기분도 색다르고 얼마 전에 남북정상회담을 잘 평안하게 잘 마무리된 것 같은데 앞으로도 계속 좋은 만남이 있었으면 좋겠고 내일 추석도 잘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뷰: 김종호 | 가족 관람객)
“나중에는 사라질지도 모르는 옛날 문화라든지 유산을 많이 보기 힘든 부분이 좀 아쉽고요. 그런 부분을 아이에게 많이 보여주고 싶은 생각이고요. (추석 때) 시골로 내려가서 식구들이랑 재밌게 보내고 올라올 계획입니다. 남과 북 정상이 평화에 대해서 좋은 일이 생기듯이 국민 모두가 좋은 일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