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필립♥미나 부부 ‘살림남2’ 하차 소감 “너무 행복했던 시간”… 후임 쿨 김성수 출연
류필립♥미나 부부 ‘살림남2’ 하차 소감 “너무 행복했던 시간”… 후임 쿨 김성수 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필립♥미나 부부 ‘살림남2’ 하차 소감 (출처; 류필립 인스타그램)
류필립♥미나 부부 ‘살림남2’ 하차 소감 (출처; 류필립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류필립이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하차 소감을 밝혔다.

류필립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너무 즐거웠다. 매주 방송이 끝나면 저희 필미(류필립 미나)부부를 응원해주시고 서포트 해주시는 분들이 늘어나는 것을 체감하면서 삶에 좋은 일이 많아지고 매일매일 감사한 일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매주 어떤 주제로 시청자분들과 공감할 수 있는 촬영을 할 수 있을까 미나씨와 함께 의논하고 제작진분들과도 머리 맞대며 고민했다"며 "촬영하는 내내 즐거울 때도 있었지만 힘들 때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류필립은 “무엇보다 저의 과거에 관한 이야기로 불편함을 느끼신 시청자분들도 적지 않은 것 같아 그럴 때면 좋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들려드리지 못해 한없이 아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그동안 필미부부의 모습을 지켜봐 주셔서 한없이 감사드리며 기회가 된다면 앞으로는 부부의 이야기가 아닌 또 다른 개인의 긍정적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감사한 마음은 이 글로 다 표현하지 못할 것 같다. 앞으로도 이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며 많은 분의 성원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살겠다"며 "살림남이 끝나자마자 조만간 가수 류필립으로 무대를 서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후임으로는 쿨 김성수가 출연해 홀로 키우는 딸과 일상을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