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 부인 심경고백, 아들 악플에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
동호 부인 심경고백, 아들 악플에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호 (출처: 동호 SNS)
동호 (출처: 동호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유키스 출신 동호 전 부인이 이혼 심경을 고백했다.

동호의 전 부인 A씨는 21일 자신의 SNS에 “너는 나에게 존재 자체가 축복이고 아무리 힘들어도 널 낳은 거 맹세하는데 단 한번도 후회한 적도, 부끄러운 적도 없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소중한 우리 XX(아들 이름) 너를 불쌍하다고 함부로 떠들게 말하게 해서 미안하고, 귀한 너를 그런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게 해서 미안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게 해줄게. 내 아들 건드리면 절대 가만히 안 있을 거야 내 전부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동호는 지난 2015년 당시 21세의 나이로 한 상 연상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듬해 첫 아들을 품에 안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