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상응조치’ 요구에 “비핵화가 우선… 미·IAEA 사찰”
美국무부, 北 ‘상응조치’ 요구에 “비핵화가 우선… 미·IAEA 사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출처: 미 국무부)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 (출처: 미 국무부)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 시간표 확인
대북제재는 지속… “비핵화 전까진 계속”
“내주 유엔총회 계기 한미정상회담·북미접촉”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미국 국무부가 20일(현지시간) 평양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영변 핵 시설 영구 폐기 등 후속조치 이행의 조건으로 상응조치를 요구’한 것에 대해 “비핵화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미국의 사찰단의 참관에 대해서는 남북 상호 간에 공유된 인식이라는 점도 밝혔다.

핵사찰단의 참관에 대해서는 평양 공동선언문에 명시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러한 발언이 나온 데 대해 사찰 관련 합의사항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되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이날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이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 조건으로 미국에 ‘상응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어떠한 것도 비핵화 없이는 일어날 수 없다”며 “비핵화가 우선”이라고 밝혔다.

나워트 대변인은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와 관련해 미국과 IAEA 사찰단 참관이 평양공동선언문에는 없는데 미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에 이러한 것이 포함된 배경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사찰단에 관해 이야기를 했고, IAEA와 미국 사찰단이 같이 참여한다는 것은 공유된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것이 통상적인 일로 다른 나라들과도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워트 대변인은 또한 “미국은 북한과도 대화를 해왔고 (미국과 IAEA 사찰단이 함께 참관하는 것은) 함께 인식하고 있으며, 남북 간에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워트 대변인은 비핵화 달성 시간표를 2021년까지로 설정한 것과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이 이미 (6.12 북미정상회담 후 방한 시) 말했던 사항으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협조가 있을 시 빨리 비핵화를 마칠 수 있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비핵화 목표 시간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인 2021년 1월까지 비핵화를 마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제재가 지속될 것인지에 대해서 나워트 대변인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강력한 제재 이행을 원하는 것은 미국만이 아니다. 제재는 계속 이행돼야 한다”면서 “제재를 피하려는 일부 나라들이 있는데 그런 일을 해서는 안 된다. 북한의 비핵화를 얻기 위해서 제재가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27일에는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 비핵화 문제 논의를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주재한다고 미 국무부는 전했다. 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카운터파트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나워트 대변인은 북한의 핵시설 리스트를 제출받기를 원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먼저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상세히 파악해야 한다”며 내주 유엔총회 계기로 이뤄질 한미정상회담에서 이와 관련해 자세한 설명을 듣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6.12 북미 공동성명에서 합의한 사항들이 다시 확인됐고 김 위원장이 공언한 핵시설들에 대한 폐기를 완료하겠다고 결단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 좋은 소식들이며 진전된 것으로 인식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북한이 준비된다면 즉시 협상에 참여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에 미흡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나워트 대변인은 “미국 정부나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하는 것은 모두 올바른 방향에서 이뤄지는 일들”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전날 밝힌 뉴욕과 오스트리아 빈에서 북미 간 비핵화 관련 협상을 갖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나워트 대변인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수일에서 수주 안에 만나길 고대하고 바로 떠날 준비도 됐지만 아직까지 빈 스케줄의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비건 특별대표는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지만 2018-09-21 09:53:38
김정은이가 핵을 완전히 폐기하기전까지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뜻이네 역시 트럼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