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김정은 송이버섯 2t 선물 도착… 미상봉 이산가족에 추석 전 분배
[평양정상회담] 김정은 송이버섯 2t 선물 도착… 미상봉 이산가족에 추석 전 분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낼 예정이다. 사진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송이버섯.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20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기념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송이버섯 2톤(2,000kg)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추석 선물로 보낼 예정이다. 사진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송이버섯.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20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송이버섯 2t을 선물로 제공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선물한 송이버섯 2t이 오늘 새벽 5시 30분 성남 서울공항에 수송기편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해당 송이버섯을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나눠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청와대는 고령자 4000여명을 선정했으며, 각각 500g씩 추석 전에 보낼 예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선물에 대해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을 보내왔다. 북녘 산천 향기가 그대로 담겨있다”며 “부모 형제를 그리는 여러분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