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의 새로운 통로 ‘오스트리아 빈’… 선택배경에 관심
북미협상의 새로운 통로 ‘오스트리아 빈’… 선택배경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 뉴시스)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북미 양 대사관 주재 중립지

핵 검증기구 위치 고려한 듯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비핵화와 관련한 남북 평양공동선언이 채택된 가운데 미국이 북한과의 후속 협상 장소로 오스트리아의 빈을 지목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가능한 한 빨리 만날 것을 북한의 대표자들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빈은 과거 북미협상에서 사례를 찾기 어려운 비교적 생소한 장소다. 지난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는 스위스에서 이뤄졌으며, 과거 북핵 6자회담도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이번에 빈이 지목된 것은 북한과 미국 대사관이 주재하고 있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빈이 비교적 ‘중립적’ 지역이라는 점도 고려됐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핵 검증을 담당해온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가 빈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향후 미국이 핵 검증을 염두에 두고 IAEA와 CTBTO가 자리 잡고 있는 빈을 협상지로 선택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과 IAEA 사찰단의 참관 아래 영변의 모든 시설을 영구히 해체하는 것을 포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재확인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돼 있다. 이와 관련해본다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IAEA 사찰단’이라는 내용을 추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