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문대통령-김위원장, 北 집단체조 관람… 15만 평양시민 기립박수
[평양정상회담] 문대통령-김위원장, 北 집단체조 관람… 15만 평양시민 기립박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이 능라도 5·1경기장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이 능라도 5·1경기장을 방문해 인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경기장 들어서자 환호성… 文, 10시 20분부터 인사말 예정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임문식 기자]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북한 집단체조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는 오후 9시 2분쯤 평양 5.1 경기장에 들어섰다. 경기장에 미리 와 있던 15만명에 달하는 북한 주민들은 일제히 기립박수와 환호로 두 정상의 입장을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았다. 문 대통령이 입장하면서 경기장 내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자 주민들이 더욱 함성을 지르며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후 10시 20분부터 인사말을 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10시 20분부터 30분 사이에 문 대통령의 인사말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집단체조 내용에 대해 브리핑에서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라고 알고 있고, 우리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들이 들어가 있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공연이 진행된 5월1일경기장(May Day Stadium)은 평양시 중구역 능라도에 있는 북한 최대 규모의 경기장으로 1989년 5월 1일 준공됐다. 이후 김 위원장의 개건보수과업 지시로 2014년 11월 28일 개건됐다. 

6층 규모이며 관람석수는 15만석에 이른다. 각종 경기대회를 개최하기도 하지만, 대규모 군중대회 집회장소로도 활용된다. 관중석 대부분을 가리는 지붕은 거대한 꽃송이 모양으로 건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