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추석연휴 광한루원·테마파크 무료 개방
남원시, 추석연휴 광한루원·테마파크 무료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남원=김도은 기자] 남원시가 추석 연휴에 귀성객과 관광객들에게 광한루원과 춘향테마파크를 무료로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남원시는 민속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해 연휴기간 중 오는 23~25일 광한루원과 춘향테마파크를 무료로 개방해 관광문화도시 남원을 널리 알리고 관광객이 부담 없이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광한루원은 보물 281호인 광한루와 춘향의 얼이 담겨있는 춘향사당, 견우직녀의 애틋한 사랑이 서려 있는 오작교, 월매집, 춘향각, 완월정, 삼신섬 및 잉어의 볼거리와 춘향VR체험관, 그네타기, 투호놀이, 고리던지기, 제기차기, 춘향 영화관람 등의 체험거리가 준비돼 있으며 조선시대 모습을 간직한 유일한 관아정원으로 현재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33호로 지정 관리하는 곳이다.

춘향테마파크는 춘향이야기를 만남의 장, 언약의 장, 이별의 장, 시련의 장, 축제의 장 등 총 5마당으로 테마화해 조성된 곳으로 향토박물관(24일 휴관), 동헌, 옥사정, 월매집, 옥중춘향을 볼 수 있다. 또한 창극 상설공연, 판소리·사물놀이 체험, 활쏘기 체험, 창극 춘향만리 공연(22일, 29일), 제기차기, 투호, 굴렁쇠 등의 전통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