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노쇼 논란’ 3당 대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면담
[평양정상회담] ‘노쇼 논란’ 3당 대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면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여야 3당 대표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명승일 기자] 노쇼 논란에 휩싸였던 여야 3당 대표가 19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이날 만수대의사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만났다.

김 상임위원장은 “학수고대 보람이라는 게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 표시라고 생각한다”며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다시 왔는데,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튼튼하게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밝혔다.

3당 대표와 김 위원장은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함께 내년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 가능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3당 대표는 전날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대표로 하는 북한 대표단과의 면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노쇼 논란에 휩싸였다.

이 대표는 전날 면담에 불참한 데 대해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예상보다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했다”며 “그래서 당 대표 3명하고 그분들하고 분리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만 따로 만나려고 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서 불발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