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남북 정상, 추가 정상회담 백화원 영빈관서 시작
[평양정상회담] 남북 정상, 추가 정상회담 백화원 영빈관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정원장, 문재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에 이어 18일 오전 10시부터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추가 정상회담에 들어갔다.

두 정상은 한반도의 실질적인 비핵화 방안과 남북의 군사적 긴장 종식 방안, 남북관계 발전 등 3개 의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 간 합의가 어떻게 이뤄질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결과 발표도 예정돼 있지만, 정확한 시간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회담을 진행할 때 김정숙 여사와 특별수행원은 리설주 여사와 만경대 학생궁전을 방문한다. 이곳에서 예술 수행도시, 수영장 등을 관람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치고 옥류관으로 이동 후 오찬을 한다. 저녁식사는 평양시민이 자주 찾는 평양 대동강 수산물시장에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