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김정은 “文대통령과 쌓은 신뢰 있어 발걸음 더울 빨라질 것”
[평양정상회담] 김정은 “文대통령과 쌓은 신뢰 있어 발걸음 더울 빨라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건배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건배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목란관 환영만찬 환영사에서 이같이 밝혀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이민환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8일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쌓은 신뢰가 있기에 평화롭고 번영하는 조선반도의 미래를 열어가는 우리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환영사를 통해 “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선언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의 이 뜻깊은 상봉이 북남관계 발전과 우리의 전진을 더욱 가속화시키고 온 겨레에게 다시 한 번 크나큰 신심과 기쁨을 안겨주는 역사적인 일로 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우리가 마음과 뜻을 합쳐 북남관계에서 전례없는 지난 몇 달을 보면서 우리는 앞으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를 갖게 됐고, 역사와 민족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무거운 사명을 더욱 절감한다”며 “우리들은 좋게 출발한 평화번영의 새 역사를 지속해 나가며 북남관계에서 꽃피는 봄날과 풍요한 결실만이 있기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우리의 전진 도상에는 여전히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고 역풍도 만만치 않을 것이나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뜻과 힘을 합쳐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때 길은 열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 주인이 되는 새로운 시대는 흔들림을 모르고 더욱 힘 있게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