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카톡 속 제3의 인물 ‘누구?’… 전 남자친구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
구하라 카톡 속 제3의 인물 ‘누구?’… 전 남자친구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폭행 현장 CCTV 영상 공개…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 (출처: 채널 A)
구하라 폭행 현장 CCTV 영상 공개…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 (출처: 채널 A)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와 폭행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카톡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디스패치는 구하라와의 인터뷰 내용과 함께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가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A씨는 구하라에게 ‘아니 (A씨와) 통화를 너무 오래 하시네요’라고 전한다. 이에 구하라가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라고 묻자, A씨는 “어떡할까요?”라고 되묻는다. 구하라가 “그러니까 만나서 이야기해요. (A씨가)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A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 없는데”라며 거절한다.

이에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라고 말했고 이어 “아 미안해요. 그 오빠 분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라고 말한다.

구하라 후배 B씨는 “일 때문에 만나는 남자까지 (A씨가) 의심했다. 술을 마시면 입에 담기 민망한 욕설을 했다. 언니(구하라)는 싸우기 싫어 거짓말을 했고, 악순환이 반복됐다. 언니도 그만하자는 편지를 썼었는데 A씨가 태웠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가 ‘(구하라가) 남창XX 집에 가든 상관없다’ ‘X밥 같은 애들 만나러 가거나’ 등의 험한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구하라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날 구하라는 모자를 눌러쓰고 취재진 앞에 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