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에 서훈·정의용 배석… 북측은 김여정·김영철
[평양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에 서훈·정의용 배석… 북측은 김여정·김영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를 하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를 하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3시 45분부터 노동당 본부청사서 시작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8일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되고 있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이번 방북 기간 첫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진행할 것으로 예고된 바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이 예정된 시간보다 15분 늦은 오후 3시 45분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정상회담은 오후 5시 정도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회담장엔 우리 측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했다. 북측 배석자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두 정상이 모두 발언을 했으나,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