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평양 시내서 카퍼레이드… 최고 예우 갖춘 북한
[평양정상회담] 평양 시내서 카퍼레이드… 최고 예우 갖춘 북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타고 18일 평양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며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영빈관 이동 중 무개차 탑승
연도 환영 속 김정은도 동승
평양 시민에 손 흔들어 인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8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평양시내 카퍼레이드 행사로 최고 예우를 보였다.

이날 대통령 전용기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환영 영접과 함께 의장대 사열 행사를 지켜본 뒤 백화원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무개차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당초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정숙 여사와 리무진에 올랐으나 평양 시내 중심지로 들어가는 입구인 서성구역 버드나무거리부터 김정은 위원장과 무개차에 동승해 평양시민의 연도 환영을 받았다. 연도 환영은 순안공항-3대혁명전시관-영생탑-려명거리-금수산태양궁전-박화원영빈관까지 수 킬로미터 구간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 부부가 탄 차량이 3대혁명전시관 주변에서 멈춰 서자 한복을 입은 젊은 여성이 문 대통령에게 꽃다발을 건넸고, 다시 김여정 제1부부장이 이를 넘겨받았다. 두 정상은 한동안 걸어가면서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었고 이어 무개차에 동승했다.

21대의 오토바이 호위를 받으며 무개차에 오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평양 시민의 환호에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도중에 서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문 대통령 일행의 동선을 따라 도로 양쪽으로 늘어선 환영인파는 한반도기와 인공기, 붉은색 꽃술을 흔들며 환영했다. 한복 차림과 정장 차림을 한 시민들이 대부분이었으며, 시민들 사이로 교복을 입은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조국통일’을 연호하며 문 대통령 일행을 맞았다. 

북한에서 무개차 연도 환영은 외국 국빈급 정상에 대해 이뤄진다. 2000년 김대중 대통령 방문 당시엔 공항 영접 후 연도 행사가 이뤄지긴 했으나 경호 문제로 무개차 탑승은 무산됐다. 2007년 노무현 대통령 때는 무개차 퍼레이드가 실시됐다. 남측 대통령을 제외한 외국 정상으로서 카퍼레이드에 참여한 경우는 2001년 9월 장쩌민(江澤民) 중국 국가주석이 마지막이다. 그만큼 북한으로선 최고 예우를 갖췄다는 것을 보여준다. 

카퍼레이드 행사로 인해 백화원 도착 시간이 지연됐다. 문 대통령은 순안공항에서 환영행사를 마치고 오전 10시 21분쯤 벤츠 S600 차량을 타고 백화원으로 출발했으나 예정된 11시보다 19분 정도 늦은 11시 19분에 도착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