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국회의 4주년] ‘한반도 평화통일 실현을 위한 국제협력’ 평화국제법 컨퍼런스 개최
[만국회의 4주년] ‘한반도 평화통일 실현을 위한 국제협력’ 평화국제법 컨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평화 결의문 서명식을 하고 있다.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에서 개최된다. ⓒ천지일보 2018.9.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평화 결의문 서명식을 하고 있다.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에서 개최된다. ⓒ천지일보 2018.9.17

이만희 HWPL 대표 “DPCW, 남북정상이 꼭 알아야”

파렉 국평위 의장, DPCW 유엔 상정·법제화 역설

코모르연합, DPCW 국가선언문 채택·지지 표명

참석자들 ‘9.18 만국회의 4주년 평화결의문’ 서명

[천지일보=박정렬·임혜지 기자] 한반도 평화통일을 지지하고, 국제사회의 협력을 촉구하는 평화국제법 컨퍼런스가 열렸다.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이 ‘9.18 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 행사의 일환으로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의 실현을 위한 국제 협력’을 주제로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콘퍼런스’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전쟁 발발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내용을 담은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선언문(DPCW)’에 남북 지도자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해 DPCW의 UN 상정과 국제법화를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국제법, 종교, 평화교육, 여성단체, 청년단체, 언론 등 각계 인사와 HWPL 자문위원 등 각계각층의 세계 인사 600여명이 참석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이 막이 오른 가운데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이 막이 오른 가운데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7

이만희 HWPL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여기 모인 사람들이) 지구촌 평화를 바라고 바라는 참된 사자들이기에 하늘도, 지구촌 많은 사람의 마음도 이곳을 향하고 있을 것”이라며 “전쟁을 종식하고 평화를 이루어 후대에 전하는, 이 시대 우리에게 맡겨진 참된 사명을 다 완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유일한 분단국이 우리나라인데, 이것이 하늘의 뜻일까 사람의 뜻일까 생각해봤다”며 “남북 지도자가 평화의 손을 잡는데, 어떻게 이것을 매듭짓고 발전시켜 나가느냐가 문제다. DPCW에 대한 내용은 남과 북 지도자가 전부 들어야 될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DPCW 국제법화를 위한 각국 지도자의 발제도 이어졌다.

프레빈 파렉(인도 변호사연합회 대표) 국제법평화위원회 의장은 DPCW 10조 38항의 중요성에 대해 피력했다. 아울러 DPCW의 유엔 상정과 구속력 있는 법안으로 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 시대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대량 살상무기 등으로 인해 여성과 어린이 등 상상할 수 없는 희생이 발생할 것”이라며 “평화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온 인류에게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프레빈 의장은 “DPCW를 단순히 유엔에 상정하는 것만으로 끝나선 안 된다”며 “유엔은 DPCW를 받아들이고 법적 구속력이 있는 법문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이 막이 오른 가운데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평화 결의문 서명식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9.18만국회의 4주년 기념식이 막이 오른 가운데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17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2018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국제법 제정 컨퍼런스’에서 평화 결의문 서명식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9.17

코모르 모하메드 엘-아민 사우프 코모로 외교부 장관은 “미래세대를 위해 세계평화 정착을 목표로 분쟁을 줄여나가야 한다”며 “코모르는 DPCW 10조 38항을 국가 선언문으로 채택하고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DPCW야말로 세계 평화와 안보를 지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이 조항이 평화의 인식을 넓히는 데 필수적 요소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 마지막 순서로 참석자들은 ‘9.18 만국회의 평화결의문’에 서명했다. 결의문은 세계에 만연한 분쟁의 항구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지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미희 2019-02-13 14:06:57
우리나라에서
이토록 평화의 일을 헌신적으로
하시는 분들로 인해
세계인들이 한국과 한국인들보다
더욱더 협력하고 소원하다니!~
안타깝고도 기쁜일인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