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선발대 평양 도착… 공식수행원 숙소 ‘백화원초대소’ 마련
정상회담 선발대 평양 도착… 공식수행원 숙소 ‘백화원초대소’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가운데)이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을 앞두고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오른쪽은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 (출처: 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가운데)이 16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을 앞두고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오른쪽은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 (출처: 연합뉴스)

특별수행원·기자단은 고려호텔로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3차 남북정상회담의 남측 선발대가 16일 오후 평양에 도착했다.

이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선발대는 오전 6시 50분 경의선 출입사무소(CIQ)를 통과해 육로를 이용해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평양으로 향한 선발대는 오후 12시 15분 고려호텔에 도착했다.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해 선발대는 권혁기 춘추관장, 보도·의전·경호·생중계 기술 관계자, 취재진 등 93명이다.

공식수행원 숙소는 백화원초대소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수행원과 기자단 숙소는 고려호텔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