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미래의 메이커 육성”
LG ‘영 메이커 페스티벌’ 개최… “미래의 메이커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미양중학교 메이커 동아리  학생들이 LG상남도서관 영 메이커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직접 만든 전기  동력 카트를 시운전하고 있다. (제공: LG)
서울 미양중학교 메이커 동아리 학생들이 LG상남도서관 영 메이커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직접 만든 전기 동력 카트를 시운전하고 있다. (제공: LG)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LG연암문화재단은 지난 15부터 이틀간 국립과천과학관에서 LG와 함께하는 ‘영 메이커 페스티벌’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메이커’는 자신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개발하는 창작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용어다.

‘영 메이커 페스티벌’은 매년 1만여명 가까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메이커 행사로 청소년들이 만들기 체험, 워크숍, 전시, 공연 등을 통해 생활과학과 창의문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올해는 LG 임직원을 비롯해 서울교대, 전국기술교사모임, 한국 메세나협회 등 17개 기관이 참여해 63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특히 LG 임직원들은 청소년들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첨단 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지원했다.

참가자들은 ‘대화형 인공지능 코딩 교실’ ‘태양광 패널을 활용한 에코랜턴 만들기’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등 미래의 삶을 바꿔줄 LG의 신기술을 과학원리와 함께 쉽게 배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LG는 내년부터 행사 장소를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겨 ‘영 메이커 페스티벌’이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생활과학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계획이다.

한편 LG연암문화재단은 서울교대와 메세나협회와 함께 매년 교육복지우선학교 한 곳을 선정해 ‘영 메이커 아카데미’를 진행하고 있다. ‘영 메이커 아카데미’는 청소년들이 창의적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규 교육과정에서는 접하기 힘든 예술과 과학을 결합한 융합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서울 강서구 마곡 인근의 경서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자유학기제 기간에 ▲미래 도시 농업과 아쿠아포닉스 제작 ▲자율주행 RC카 제작 ▲페이퍼 아트와 3D펜을 활용한 도시 설계 등 메이커 전문 교육을 수료했다.

또한 ‘영 메이커 페스티벌’에 참가해 본인들이 만든 제품을 전시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