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서면 수사지휘’ 전국 확대… 지휘 투명성 강화
경찰 ‘서면 수사지휘’ 전국 확대… 지휘 투명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천지일보
경찰청. ⓒ천지일보

범죄인지·통신수사도 추가

“인권 보호 정책 계속 추진”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말이 아닌 서면으로 수사지휘를 하는 사안을 늘려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고 부당한 수사 개입을 막는 방안을 경찰이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한다.

경찰청은 수사지휘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 ‘서면 수사지휘’ 강화 방안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앞서 상급자의 부당한 수사 개입 등을 막기 위해 지난 6월 ‘서면 수사지휘 원칙 실효적 이행방안’을 마련하고, 본청과 대전·울산·경기북부·전남 등 4개 지방경찰청을 비롯한 소속 경찰서 43곳에서 2개월간 시범운영했다.

이전에는 체포·구속, 영장에 의한 압수·수색·검증, 송치 의견, 사건 이송에 관한 사항만 서면 수사지휘가 가능했다.

경찰은 ‘범죄 인지’와 ‘법원 허가에 의한 통신수사’를 새로 넣었다. 인지한 사건을 정식 입건하는 단계, 또는 통신감청·위치추적·통화내역 확인 등이 필요한 때에도 서면 지휘를 받도록 규정한 것이다. 또 수사 과정에서 지휘자와 경찰관 간 이견이 생겨 경찰관이 서면 지휘를 요청한 경우에도 기록을 남기도록 했다.

시범운영 기간 사건 수사 과정에서 작성된 수사지휘서는 2430건으로, 시범운영 전(1415건)보다 71.7% 늘어났다. 제도를 시범운영하는 수사부서의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56.5%가 서면 수사지휘 원칙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전국으로 활성화하는 데도 72%가 찬성했다.

경찰은 시범운영한 서면 수사지휘 활성화 방안을 경찰청 훈령 ‘범죄수사규칙’에 반영하고, 오는 11월 중 전국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부서 과장 자격제 도입과 팀장 자격제 강화, 전문수사관제 개선, 피의자 인권보장 강화 방안, 진술녹음제 확대 등 수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인권을 보호할 정책들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