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홍준표 “고난의 여정 다시 시작할 것”
‘귀국’ 홍준표 “고난의 여정 다시 시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뉴시스】 두 달간의 미국 생활을 마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09.15.
【인천공항=뉴시스】 두 달간의 미국 생활을 마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8.09.15.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뒤 두 달 동안 미국에서 체류해온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前) 대표가 15일 귀국했다.

홍 전 대표는 인천공항을 찾은 지지자 앞에서 “앞으로 남은 세월도 내 나라, 내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봄을 찾아가는 고난의 여정을 때가 되면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금 내가 할 일은 대한민국을 위해 하는 일이다. 당권을 잡으려고 새롭게 정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대책 등 경제정책에 대해선 “경제는 경제 논리로 풀어야지 이념이 들어가면 국민이 피곤해진다”면서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떤 이유로든 증세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대선은 탄핵과 국정농단 프레임에 갇혀 패배했고, 이번 지방선거는 남북평화 프레임에 갇혀 참패했다”며 “모두 제 부덕의 소치이고 제가 잘못한 탓”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