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란, 친오빠 교통사고 사망에 비통한 심경 고백… “힘내세요” 위로 물결
허영란, 친오빠 교통사고 사망에 비통한 심경 고백… “힘내세요” 위로 물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영란 심경 (출처: 허영란 인스타그램)
허영란 심경 (출처: 허영란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허영란의 친오빠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허영란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빠 대신 우리 집의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며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 게 아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허영란은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 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돼서 마지막 얼굴도 못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너무 착하고 어떻게든 엄마동생들 원하는 거 해주려고 노력한 우리오빠. 아직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나이인데.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품고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했는데. 왜? 하필 우리오빠냐고! 나쁜 짓하면서 잘 먹고 잘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 실감이 안 난다. 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 오빠 보고 싶어. 미안했어. 고마웠어. 정말 우리 오빠 사랑해”라고 그리운 심경을 덧붙였다.

허영란의 오빠 허모(42)씨는 지난 13일 새벽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세웠다 뒤따르던 4.5톤 화물차에 치여 사망했다. 사고를 낸 화물차 운전자 박모(58)씨는 도로에 제동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로 추정된다.

허영란 오빠이 비보 소식에 네티즌들은 응원을 보내고 있다. 허영란의 오빠를 향한 추모의 글도 쏟아지고 있다.

다음은 허영란 글 전문이다.

아빠 대신 우리 집의 가장이자..내 오빠이자 내 친구. 울 오빠의 갑작스런 죽음앞에 우리 가족들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네요..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한 차에 치인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서 확인하려고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울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되서 마지막 얼굴도 못 보고있어요..ㅜ 그런데 뉴스에는 시비가 붙었다고?

어떻게 이런일이 저희 가족들에게 생긴 건지..너무 착하고..어떻게든 엄마동생들 원하는 거 해주려고 노력한 우리오빠. 죽어라 일만하다 간이 안 좋아져서 최대한 좋은 게 좋은거라고 넘기면서 피곤해도 책임감 때문에 날짜 상관없이 짜여진 스케쥴 맞춰주려고 동료들 응원하면서 걱정했던 울 오빠가 왜 이런 일을 당하게 된 건지..

아직 이 세상에 없기엔 너무 어린나이인데..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희망을 품고 더 열심히 살아가려고 했는데..왜?하필 우리오빠냐구!! 나쁜 짓하면서 잘 먹고 잘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데..실감이안난다..

당장이라도 웃으면서 올 거같은데..너무 보고싶고..목소리도 듣고싶고..오빠의 온기를 느끼고 싶다..동생아 사랑해~ 이 말을 듣고 싶다..나한테 뭐든 줘도 안 아깝다던 우리 오빠. 매장2호점생긴다고 기뻐하면서 정말 멋지게 꾸며줄께! 너 맘고생안하고 편하게 먹고 살수있게 해줄께! 걱정하지마! 내년엔 세종에 다모여서 같이 살자! 라고했던 우리오빠..이렇게 한순간에 이별하게 될 줄이야..오빠 보고 싶어..미안했어..고마웠어..정말 울 오빠 사랑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