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르스 의심증세 일상접촉자 1명 ‘음성’ 판정
부산 메르스 의심증세 일상접촉자 1명 ‘음성’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지난 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에 스크린에 떠 있다. (출처: 연합뉴스)
3년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다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린 지난 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에 스크린에 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메르스 확진자와 한 비행기를 탔던 일상접촉자 1명이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여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5일 부산시는 부산에 온 메르스 일상접촉자 15명 중 A씨가 최근 감기 등 메르스 의심증세를 보여 부산대병원에서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했다.

A씨는 지난 8일 메르스 확진자 발생 이후 별다른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목이 아프고 콧물이 나는 등 감기 증세와 함께 설사를 해 검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